뉴스라이즈
뉴스종합
22명 태운 낚싯배 원산안면대교 교각과 충돌… 3명 사망•19명 부상ㅣ시속 27~33㎞로 비교적 빠른 속도로 항해 "선장, 음주 운항은 아냐“ㅣ
양경석 기자  |  yks0944@gmai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1일 오전 5시 30분 경 원산안면대교 밑을 지나던 9.77t 급 ‘푸른바다3호’가 승선원 22명을 태우고 항해 도중 다리 교각과 충돌했다. 이 충돌로 인해 3명이 사망하고 19명이 중상 또는 경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중이다.

 

이 날 사건은 충남 태안군 안면도와 보령시 원산도를 잇는 원산안면대교에서 벌어졌다. 충돌로 인해 A(62)씨 등 3명이 숨지고 B(46)씨 등 4명은 중상, 나머지 15명은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분산 이송돼 치료중이다.

4시 30분 경 승선원들을 태운 뒤 보령 오천항에서 출항해 항해하던 도중 한 승선원 진술에 의하면 “갑자기 쾅하는 큰 소리와 함께 배가 크게 흔들렸다”고 말했다. 해경은 선장의 신고를 받은 즉시 경비함정을 동원해 모든 승선원들을 구조했다. 당시 파도 높이는 1m로 기상조건은 양호했다. 해경은 조사과정에서 선장의 진술에 의하면 15노트(시속27km)로 운행하였다고 진술 했으나 선내 시스템상에선 18노트(시속33km)까지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해경 괸계자는 “어둠 속에서 비교적 빠른 속도로 가다 교각을 미처 피하지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며 ”고기가 잘 잡히는 명당, 이른바 포인트 선점을 위해 다소 속도를 높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 날 ‘푸른바다3호’에 승선한 승선원들은 대부분 지인이나 가족관계로 주말 낚시를 위해 배에 승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선장 C씨를 형사 입건해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양경석 기자  yks0944@gmail.com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06650,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46길93, 4층(서초동,앱코파크빌딩)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6956-5996  |  팩스 : 02-6956-5997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발행일자 : 2010년 11월 26일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김덕기  |  편집인 : 김덕기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덕기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