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오피니언칼럼·기고
알츠하이머 치매의 10가지 초기 증상-치매 명의 김철수 원장 컬럼
서재호 기자  |  mbtimkt@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7.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이규민(가명)씨는 혼자 사시는 80세 어머니가 노환인 줄만 알았는데, 치매 중기라는 이야기를 듣고 이해가 되지 않는 표정이다. 기억력이 떨어지고 여러 가지 생활이 둔해진 것을 연로하셔서 오는 노환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최근에 증세가 심해져서 혹시 치매일까 걱정되어 병원에 모시고 갔는데 초기도 아닌 중기로 진단을 받았다. 노환이라고 생각했던 치매 초기 증상에 대해 살펴보자.

 

1. 기억력이 떨어져 일상생활에 지장이 생긴다.

옛 기억은 그런대로 괜찮지만 새로운 것은 금방 잊어버린다. 혈압약을 제대로 복용하지 않아 집안에 쌓여 있는 것이 약 먹기 싫어서인 줄 알았는데 기억력이 떨어져서 생긴 일이었다.

 

2. 계획하거나 여건에 맞게 일을 처리하지 못한다.

숫자에 약해지고 집중력과 지구력이 떨어진다. 화요일이 분리수거하는 날인데 집에 쓰레기가 가득했고 공과금 용지도 널려 있었다.

 

3. 늘 해오던 익숙한 일을 제대로 끝내지 못한다.

깔끔한 성격인데 설거지를 제대로 끝내지 못하여 그릇이 쌓여 있고 냉장고에서 새로운 반찬을 찾아 먹지 못해 김치만 드셨다.

 

4. 시간과 장소에 대한 지남력이 상실된다.

여름인데 겨울옷을 입고 다니거나 바로 김장한 김치를 익지 않았다고 할 때도 있었고, 노인정과 집을 구별하지 못할 때도 있었다.

 

5. 시각적 이미지와 공간적 연관성을 이해하는 데 문제가 생긴다.

시각적 이해에 문제가 있으면 알츠하이머일 수 있다. 건널목 신호등의 초록불이 깜빡이며 곧 빨간불로 바뀌려 할 때 길을 건너다 사고가 날 뻔한 적이 몇 번 있었다.

 

6. 말하거나 글을 쓸 때 예전과 달리 단어가 잘 생각나지 않는다.

목적어나 단어를 제대로 말하지 못하여 무슨 말을 하는지 이해하기가 어려운 경우가 많고 말을 하다가 중간에 잊어버려 횡설수설할 때도 있다.

 

7. 물건을 엉뚱한 곳에 두고 다시 찾는 능력을 잃어버린다.

지갑이나 전화기를 냉장고에 넣어두고 잊어버려서 밤새 찾는 경우가 많았다. 주변 사람을 도둑으로 의심하기도 했다.

 

8. 판단력이나 결정력이 감소한다.

같은 종류의 건강식품을 드시지도 않으면서 여러 번 사왔다.

 

9. 직장생활과 사회생활이 어렵다.

자기 역할을 제대로 못하면 직장생활을 유지할 수 없고, 자신의 경험과 달라진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면 사회활동을 피하게 된다. “당신 치매 아니냐?”는 말을 듣자 좋아하던 노인정에 가는 걸 꺼리기 시작했다.

 

10. 기분과 성격이 변한다.

혼란, 의심, 우울, 공포, 불안이 잘 생겼고 환경이 바뀌면 쉽게 흥분하고 짜증을 냈다.

 

 

서재호 기자  mbtimkt@empal.com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10길 6,308호(성수동1가)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2124-0666  |  팩스 : 02-3394-589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발행일자 : 2010년 11월 26일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