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경제·IT
부천 ‘우성테크노파크Ⅰ’, ‘부천 더랜드 타워 4.0’,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 등 수익형 부동산 분양 봇물
서재호 기자  |  mbtimkt@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2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정부의 부동산 규제와 대출 규제 강화로 주택시장이 활로를 못 찾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대안으로 수익형 부동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특히 지식산업센터는 투자 규제가 적고 안정적인 임대수익 실현이 가능하며 분양가가 합리적으로 책정돼 투자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

 

부동산 관련업계에 따르면 건설사들은 작년 말 부터 경기도 부천을 중심으로 지식산업센터 등 수익형 부동산을 공급하며 시장의 수요에 부응하고 있다. 2019년 연초부터 부천의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부천의 옥길지구에 ‘부천 더랜드 타워 4.0’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부천 더랜드 타워 4.0’은 자족 4-2블록으로 옥길에 조성 중인 IT밸리 최중심 입지에 위치하고 있다. 지하2층~지상 10층 규모로 지식산업센터 및 상업시설을 공급한다.

 

그리고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동 1059 일원에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를 분양할 예정이다. 신중동역 랜드마크 푸르지오 시티는 지하 1층에서 지상 5층까지는 상업시설이 조성되며, 지상 7층부터 18층까지는 섹션 오피스 506실, 지상 20층부터 49층까지는 오피스텔 전용면적 19~84㎡ 1050실, 최상층 49층에는 전망대와 스카이라운지로 조성된다.

 

이런 가운데 작년 연말에 경기도 부천의 신중심 옥길지구 자족용지 4-1블록에 개관한 `우성테크노파크Ⅰ` 은 옥길지구 내 지식산업센터와 상업시설 분양으로는 최대 규모라 여전히 화제가 되고 있다.

 

`우성테크노파크Ⅰ`은 연면적 4만4835.34㎡ 규모로 지하 3층~지상 10층 지식산업센터 396실, 상업시설 135실 등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지식산업센터는 대형 호텔식 로비, 접견실, 멀티회의실, 세미나실, 옥상정원, 층별 옥외 휴게공간 등 다양한 커뮤니티 시설과 자연채광과 통풍 및 조망까지 고려한 개방성이 강한 편복도 구조로 설계하여 쾌적한 사무 환경 제공을 통해 입주 기업의 업무효율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우성테크노파크Ⅰ`은 서울 및 수도권 접근성도 좋다. 우선 3Km이내의 서울지하철 1호선 역곡역과 7호선 온수역을 통한 대중교통 접근성이 탁월하며, 가산디지털역 10분대 도착, 서울까지 1Km등 차량접근도 좋다. 서울 외곽순환고속도로로 시흥 IC와 제 2경인 고속도로, 서해안 고속도로, 국도 46호선도 인접한데다 지난 6월 소사~원시선 개통으로 수도권 전역으로 이동이 용이하다. 여기에 KTX 광명역이 차량으로 20분 거리에 위치해 광역 이동도 편리하다.

 

그리고 최근 부천 옥길지구의 늘어난 인구로 인해 광역철도노선 연장에 대한 사업경제성 및 타당성 확보 등을 촉구하는 여론이 형성되어 지하철 신설 도입 필요성이 촉구되고 있는 상황도 호재다.

 

두터운 배후 수요 또한 자랑거리다. `옥길지구(9,300여 가구)`을 비롯한 주변 아파트와 인근에 위치한 서울항동지구, 부천범박지구, 시흥은계지구 등 3만여 명의 주거 수요도 흡수 가능하다.

 

부천대 제 2캠퍼스는 물론 부천시 최대크기의 부천시립 별빛마루도서관과 소사경찰서가 2021년 나란히 개관, 준공계획이며, 사업지 바로 앞에 4~5층 규모의 행정복지센터(주민센터포함)도 예정되어 있어 앞으로 유동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천 옥길지구는 대규모 이마트 타운이 개장을 앞두고 있을 뿐만아니라 스타필드시티 부천 옥길점, 퀸즈파크 CGV 6관이 들어서는 등 부천지역의 상업시설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어 비즈니스 및 생활인프라도 우수하다.

 

`우성테크노파크Ⅰ`의 분양 홍보관을 방문하면 자세한 상담을 받아볼 수 있다.

 

 

서재호 기자  mbtimkt@empal.com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10길 6,308호(성수동1가)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2124-0666  |  팩스 : 02-3394-589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발행일자 : 2010년 11월 26일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