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연예·스포츠
광고계, 2018 상반기를 짜릿하게 휩쓴 ‘대세남’ 열풍!
서재호 기자  |  mbtimkt@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광고계가 20대 남자 대세 스타들을 모델로 영입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예능 프로그램은 물론 드라마, 스포츠 등 각 분야에서 자신들만의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를 형성하며 특히 젊은 세대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이들을 내세워 성장 가능성이 큰 젊은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한 전략이다.

 

올 상반기 짜릿한 매력을 꽃피우며 젊은 세대는 물론 광고계까지 사로잡은 ‘대세남’을 살펴본다. 

 

 예능 출연으로 다시 한번 ‘대세남’ 입증!

 

 국내를 대표하는 대세 배우 박보검과 박서준은 올 상반기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대중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최근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단기 알바생으로 합류해 역대 최고 시청률을 갱신하는 등 ‘보검매직’를 발휘하며 대중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는 박보검은 작년에 이어 올해까지 여러 브랜드의 모델로 활약하며 다시 한번 대세임을 입증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카-콜라의 2017년 ‘당기면 가까워져요!’ 캠페인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캠페인에 이어 2018년 봄 캠페인 모델로 또 한번 선정돼 걸그룹 구구단의 김세정과 함께 TV광고를 촬영했다.

 

박보검∙김세정이 함께해 화제가 된 광고는 따스한 봄을 맞아 코카-콜라와 함께 소비자들의 몸과 마음은 물론 희망도 꽃처럼 활짝 피어나길 바라는 의미에서 기획된 것으로, ‘꽃’으로 희망과 설렘의 메시지를 담은 코카-콜라 스페셜 패키지를 서로 건네주며 친구들과 짜릿한 응원과 격려를 나누는 모습을 담았다.

 

지난해 드라마 ‘쌈, 마이웨이’, 영화 ‘청년경찰’로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대세 배우가 된 박서준은 올 상반기 tvN ‘윤식당2’에서 훈훈한 외모와 성실한 성품을 가진 아르바이트생으로 활약해 또 한번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예능에서 남다른 존재감으로 사랑 받은 박서준은 최근 글로벌 티(Tea) 음료 브랜드 ‘공차코리아’, 스포츠웨어 ‘질스튜어트스포츠’,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 ‘라네즈’, 하이트진로의 ‘맥스’, KT 5G 캠페인 등 각종 광고를 섭렵하며 모델로서 상한가를 달리고 있다.

 

드라마 속 인생 캐릭터로 ‘대세남’ 등극!

 

 한편 드라마 속 캐릭터로 큰 인기를 얻으며 신(新) 대세남 반열에 오른 20대 남자 배우들을 광고 모델로 내세우는 브랜드도 늘고 있다. 배우 양세종과 정해인은 드라마를 통해 많은 여성 팬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으며 2018년 최고의 유망주로 떠올랐다.

 

지난해 드라마 속 순수한 연하남의 매력을 어필하며 대세 배우로 성장한 양세종은 음료부터 각종 의류, 뷰티, 스포츠 브랜드 등 제품군을 넘나들며 떠오르는 맹활약 하고 있다. 최근에는 코카-콜라사 저자극∙저칼로리 수분보충음료 토레타의 모델로 발탁돼 배우 박보영과 함께 맑고 순수한 ‘착한 케미’를 선보이고 있다.

 

드라마 ‘당신이 잠든 사이’, ‘슬기로운 감빵생활’에 이어 현재 방영 중인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등을 통해 ‘워너비 남친’으로 떠오른 배우 정해인 역시 뷰티 브랜드 ‘듀이트리’, 정관장 ‘홍삼정 에브리타임’, 영 컨템포러리 브랜드 ‘질스튜어트’ 등의 모델에 연이어 발탁되며 대세 스타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이 낳은 ‘대세남’!

 

 올림픽은 끝났지만 올림픽 스타들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은 여전히 뜨겁다. 올림픽을 통해 대세남에 합류한 주인공은 바로 스켈레톤 윤성빈이다.

 

아시아 최초 스켈레톤 금메달을 획득하며 올림픽 최고의 스타가 된 윤성빈은 최근 코카-콜라 체육대상에서도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하며 또 한번 화제를 모았다. 그는 김연아와 함께한 SK텔레콤 5G 광고 ‘디스 이즈 5G’에 이어 최근 LG전자 'LG V30S 씽큐'의 새로운 디지털 캠페인 모델로도 기용돼 광고 촬영을 진행하는 등 올해 최고의 대세 스포츠스타임을 보여주고 있다

<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강남구 논현로 133길 12, 202호(논현동)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6092-5000  |  팩스 : 02-541-717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