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문화·교육
YES24, 2월 3주 베스트셀러 순위 발표… 정문정의 신간 에세이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1위 재등극
서재호 기자  |  mbtimkt@empal.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2.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예스24 2월 3주 종합 베스트셀러에 ‘대학내일’ 정문정 디지털미디어 편집장의 신간 에세이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이 지난주보다 한 계단 올라 1위를 재탈환했다.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은 일상 속에서 만난 무례한 사람들에게 화내거나 관계를 끊지 않고도 자신의 입장을 관철하는 방법을 조언한다. 게임의 동명 학습만화 <좀비고등학교 코믹스 5>는 전 주보다 두 계단 내려가 3위에 자리했다.

신학기를 앞두고 공부법 도서를 비롯해 대인 관계, 일상 등 삶에 대한 자세에 조언을 주는 자기계발서들이 인기를 끌고 있다. 유럽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식경영인 롤프 도벨리의 인생 조언이 담긴 <불행 피하기 기술>은 전 주 대비 열 계단 상승해 2위를 기록했고, 7주 연속 예스24 베스트셀러 1위의 자리를 지켰던 <신경 끄기의 기술>은 두 계단 떨어져 5위에 머물렀다. 말(語)을 통해 관계와 인생의 주인이 되는 법을 소개한 김윤나 작가의 <말 그릇>은 한 계단 내려간 10위를 차지했고, 같은 시간을 공부해도 효율이 200% 상승하는 최고의 공부법을 소개한 <혼자 하는 공부의 정석>은 여섯 계단 상승해 12위에 안착했다. 대한민국 수재 2천명이 알려주는 절대 공부 비법을 담아낸 <공부귀신들>은 다섯 계단 떨어진 19위로 다소 주춤했고, 이시원 강사의 영어 회화 학습서 <나의 영어 사춘기>는 지난주보다 아홉 계단 내려가 15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소설, 에세이 등 문학을 향한 독자들의 관심도 여전히 뜨겁다. SNS와 전작 <#너에게>를 통해 50만명에 이르는 독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하태완 작가의 두 번째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는 6위로 순위권에 새롭게 진입했고, 자기 자신을 위한 조언과 위로가 담긴 김수현 작가의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 겨울 스페셜 에디션은 세 계단 내려가 11위를 차지했다. 히가시노 게이고의 첫 연애 소설 <연애의 행방>은 두 계단 내려가 7위에 자리잡았고, 그의 또 다른 스테디셀러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은 한 계단 상승한 9위를 기록했다.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전 주보다 네 계단 내려간 8위에 자리했고, 이기주 작가의 <언어의 온도>는 여섯 계단 떨어진 13위에 머물렀다. 마루야마 쿠가네의 판타지 소설 <오버로드 12>는 14위로 순위권에 들었고, 2015년 출간된 일본의 미스터리 소설 <앨리스 죽이기>는 최근 SNS에 소개되면서 인기가 급부상해 18위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어린이를 위한 창작 동화 <91층 나무집>은 지난주보다 아홉 계단 상승해 4위에 안착했고, 30대 억만장자가 알려주는 가장 빠른 부자의 길을 담아낸 <언스크립티드>는 16위에 올랐다. 인간관계 심리학 도서 <당신과 나 사이>와 마흔 이후의 삶을 의미 있게 보낼 수 있도록 안내하는 <내가 누군지도 모른 채 마흔이 되었다>는 각각 17위와 20위에 새롭게 이름을 올렸다.
 
전자책 순위에서 강동원 주연의 범죄 스릴러 영화 ‘골든 슬럼버’의 동명 원작 소설 <골든 슬럼버>가 새롭게 1위에 등극했다. 6개월 만의 중국어 완전 정복 비법을 담아낸 <중국어 천재가 된 홍대리>는 3위를 기록했고,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은 전자책 순위에서도 4위에 이름을 올리며 인기를 증명했다. 

<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서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강남구 논현로 133길 12, 202호(논현동)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6092-5000  |  팩스 : 02-541-717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