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경제·IT
올해 식품업계 내 흥행을 몰고 온 신제품 다섯 가지 소개
이진희 기자  |  titlis97@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최근 국내 소비자의 입맛과 트렌드 변화 주기가 더욱 잦아지며, 2017년 한해도 많은 식품 브랜드들이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했다. 이 중 다수의 신제품은 빛을 발하지 못하고 사라졌지만, 몇몇 신제품은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아 대박 행진을 보였다. 특히 올해 인기 폭발한 신제품은 소비자들의 기호와 편의를 반영해 개발된 제품들로 많은 고객의 호평을 받았다. 실제로 한국피자헛의 2017년 히트 제품인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 피자의 경우, 출시 전 컨셉, 외관, 맛, 구매의향 등을 평가하는 사전 소비자 만족도 조사를 했다. 피자헛은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소비자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제품을 개발했으며,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는 3.5초에 한 판씩 판매되는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

 

이같이 올해 식품업계 내 흥행을 몰고 온 신제품 다섯 가지를 소개한다.

 

  1. 한국피자헛크런치 치즈 스테이크 피자

 

한국피자헛은 지난 6월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를 출시했다.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는 출시 한 달 반 만에 약 55만 판 판매 기록을 달성했으며, 하루 1만 판 이상, 3.5초에 한 판씩 판매됐다. 이 제품은 출시 직후 5개월 동안 피자헛 총 주문의 33.5%를 차지할 정도로 역대급이었으며, 같은 기간 배달 및 방문포장 기준 주문 건수가 전년 동기간 대비 19.4% 상승하는 등 피자헛의 매출 성장에도 기여했다.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의 인기는 출시 전부터 예견됐다. 출시 전 소비자를 대상으로 진행된 블라인드 테스트에서도 약 80%가 구매 의사를 밝히며 높은 만족도를 나타낸 바 있으며, 업계 최초로 시행한 사전 예약 프로모션에서도 3만 개의 쿠폰이 이틀 만에 조기 마감되기도 했다.

 

또한, 이 제품은 소셜미디어 상에서도 화제가 됐다. 출시 초반에는 블로그 및 SNS 상에서 다량의 콘텐츠가 자체 생성됐으며, 한 인기 페이스북 스타가 이번 신메뉴를 소재로 제작한 온라인 컨텐츠는 페이스북과 유튜브 통합 2백 7만 뷰를 돌파하며 인기를 끌었다.

 

‘크런치 치즈 스테이크’는 깊고 진한 풍미의 치즈 스테이크와 포켓형 크런치 엣지 속에 치즈와 고구마·감자 무스를 각각 채워 두 가지 맛을 한 판에 즐길 수 있는 것이 큰 특징이다. 부드러운 고구마·감자 무스와 바삭한 크런치 엣지의 식감으로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부들바삭’이라는 신선한 조합을 만들어내 고객의 입맛을 사로잡고 있다.

 

  1. 교촌치킨교촌 라이스 세트

http://res.heraldm.com/content/image/2017/11/02/20171102000317_0.jpg

 

교촌라이스세트는 출시 78일 만에 누적 판매량 100만개를 돌파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0월 한달 간 ‘교촌라이스세트’의 일 평균 판매량은 약 1만 3,000건에 달해 초기 예상 판매량을 크게 웃도는 수치를 기록했다. 출시 직후 예상을 뛰어넘는 주문량으로 인해 일부 매장에서는 원부자재의 조기 소진으로 교촌라이스세트 품귀현상까지 빚어졌다.

 

‘교촌라이스세트’는 쌀로 만든 튀김옷이 특징으로 오래가는 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여기에 치킨의 다양한 풍미를 즐길 수 있도록 ‘허니갈릭’, ‘크림치즈’, ‘겉보리 소금’ 등 3가지 다른 매력의 디핑소스가 제공되며 웨지감자가 세트로 함께 구성돼 보다 풍성하게 즐길 수 있다.

 

  1. 롯데제과거꾸로 수박바

 

 

롯데제과는 출시 31년 만에 편의점 CU와 손잡고 수박바를 새롭게 바꿔 출시했다. ‘10%인 녹색 부분을 위로 올려 90%로 만들고, 빨간색 부분을 10%로 줄여 아래로 넣었다. 위 아래를 뒤바꾼 것. 지난 6월 출시 첫날 약 2000개가 팔려나갔고, 10일째인 이달 8일 하루 13만 개 이상 팔렸다. 10일간 누적 판매량은 100만 개에 달했다. 1초에 1개 이상 팔린 셈이다. CU에서 7월 빙과류 제품 중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수박바는 수박모양의 빙과류로 롯데제과가 1986년 출시한 장수 아이스크림이다.

 

  1. 오리온꼬북칩

http://www.m-i.kr/news/photo/201712/369930_218532_2310.jpg

 

꼬북칩은 오리온이 지난 3월 16일 출시한 과자다. 판매량이 5월 말 500만개, 7월 11일 1,100만개를 돌파하더니 10월 말 기준 1,800만개를 넘어섰다. 꼬북칩은 11월 누적판매량 2,200만봉지를 기록하는 등 2017년 출시된 신제품 스낵 중 최고 중 하나로 꼽히고 있다. 꼬북칩은 출시 한달 반만에 매출 4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대박이 났던 해태제과 ‘허니버터칩’의 기록을 뛰어넘은 것이다. 2017년 하반기 기준, 꼬북칩의 월 평균 매출은 30억원 수준이다.

 

  1. 하이트진로필라이트

 

 

필라이트는 하이트진로가 지난 4월 25일 출시한 발포주다. 필라이트는 10월 말 기준 누적판매량 1억 캔(355ml 환산기준)을 달성했다. 이는 1억 캔이 돌파된 190일 기준 초당 6캔씩 판매된 것으로, 100일 판매기준에 1초당 4캔씩 판매됐던 것에 비해 1.5배 빨라진 수치다. 필라이트는 판매 첫 주말부터 주요 대형마트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며 초기 물량 6만 상자(1 상자=355㎖*24캔)가 20일만에 완판됐다. 하이트진로는 기존 계획보다 생산량을 대폭 늘렸지만 일부 매장에서는 여름 성수기까지 품절 대란이 이어졌다.

 

필라이트는 알코올 4.5%로, 맥아와 국내산 보리를 사용해 깨끗하고 깔끔한 맛을 내며 100% 아로마호프로 풍미를 살린 게 특징이다.

 

<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진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강남구 논현로 133길 12, 202호(논현동)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6092-5000  |  팩스 : 02-541-717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