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지역소식
이름 없는 천사! 목숨 걸고 위기에 처한 할아버지 구출
심상율 기자  |  ssr21c@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지난 10월 25일 중국의 한 소년이 목숨 걸고 위기에 처한 할아버지를 구해낸 것이 알려져 화제가 되었다.

 

 중국 산동성 고급중학교에 재학중인 00군은 아버지와 저수지를 지나다. 자살을 목적으로 저수지에 빠진 노인을 발견하고 목숨 걸고 저수지에 뛰어들었다.

 

심한 물살과의 사투 끝에 소년은 노인을 구해냈다고, 뒤늦게 출동한 경찰은 소년의 신상을 파악하려 했으나, 소년은 어떤 신상정보도 남기지 않은 채 사라져 버렸다.

 

소식을 전해들은 노인의 가족들은 수소문 끝에 00군을 찾아냈고, 00군의 학교로 감사의 편지를 보내 00군의 선행이 알려지게 되었다.

00군은 모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연히 해야 될 일을 했을 뿐” 이라고 전하며 다시한번 중국 시민들에게 깊은 감동을 주었다.

 

 

少年勇救老人,做好事不留名

10月25日,一位市民将一封感谢信送到xxx中学,全校师生才知道了,xx学生杨立越冒着生命危险,救了一位落水老人。

10月23日,xx学生与其父亲,在经过水库的时候,听见有人呼救。由于父亲不会游泳,xx毫不犹豫跳下水救人。救下人后,打电话报了警并与父亲悄悄离开。后来老人的家属找到他们并说,自己的父亲有老年痴呆,一时想不开就跳水了,感谢他们出手相救。

<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심상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강남구 논현로 133길 12, 202호(논현동)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6092-5000  |  팩스 : 02-541-717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발행일자 : 2010년 11월 26일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