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라이즈
뉴스연예·스포츠
‘7번방의 선물’, 개봉 32일 만에 1000만 돌파
최형호 기자  |  rhyma0580@newsrise.co.kr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2.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7번방의 선물’ (감독 이환경)이 지난 23일 개봉 32일 만에 10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휴먼 코미디 사상 첫 천만영화라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이는 한국영화 사상 8번 째 천만 돌파 기록이며, 제작비 총 58억 원(순 제작비 35억 원)으로 만들어진 7번방의 선물은 역대 1000만 돌파 영화 중 최저 제작비로 사상 최고 수익을 기록하게 되었다.

7번방의 선물 투자배급사인 NEW는 “회사의 첫 1000만 작품이 탄생하게 되어 기쁘고 감사하다”며 “진정성 하나로 관객과 소통한 결과라서 더 소중하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7번방의 선물 흥행 중심에는 류승룡이 있었다. ‘최종병기 활’, ‘내 아내의 모든 것’, ‘광해, 왕이 된 남자’까지 흥행력과 연기력을 겸비한 대세배우 류승룡은 6살 지능의 딸 바보로 파격 변신을 감행, ‘웃고 있어도 눈물이 나는 ’ 발군의 연기로 2013년 새해 최고의 흥행작 탄생을 기대케 했다.

또한 정진영, 오달수, 박원상, 김정태, 정만식, 김기천 등 한 작품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충무로 최강 조연진들의 연기 앙상블이 빚어낸 웃음과 감동의 절묘한 황금비율은 관객들의 입소문을 더하며 7번방 신드롬을 가속화 시켰다.

한편, 관객들의 심정을 대변해준 ‘큰 예승’ 박신혜의 성숙한 감성 연기와 ‘작은 예승’ 역을 통해 ‘한국의 다코타 패닝’으로 등극한 갈소원의 놀라운 존재감은 관객들을 무장해제 시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6살 지능의 딸바보 ‘용구’와 7살 딸 ‘예승’의 절절하고 애틋한 사랑은 각박한 세상에서 그 동안 잊고 지낸 ‘가족애’와 ‘부성애’로 전 세대를 아우르는 보편적인 감동을 선사했다는 평. 여성 관객들은 물론, 감동과 눈물에 인색한 대한민국 남성 관객들의 눈물샘을 자극, 보다 폭넓은 공감을 이끌어내며 7번방의 선물의 천만 흥행을 일궈냈다.

7번방의 선물은 개봉 5주차에도 식지 않은 흥행 열기를 과시하며 또 다른 역사적인 기록을 향해 순항 중이다.

최형호 기자  rhyma0580@newsrise.co.kr

<저작권자 © 뉴스라이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형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지역뉴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공감채널 서울 성동구 왕십리로10길 6,308호(성수동1가)  |  제호 : 뉴스라이즈  |  대표전화 : 02-2124-0666  |  팩스 : 02-3394-589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4152  |  발행일자 : 2010년 11월 26일  |  등록일자 : 2011년 2월21일  |  발행인 : 서재호  |  편집인 : 서재호
청소년보호책임자 : 서재호
Copyright © 2011 뉴스라이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esk@newsrise.co.kr